홈 
칼럼
피플
콘텐츠
생활
연예
 
컴컴한 영화관서 커플석 아래 손 뻗어 가방 '슬쩍'
영화 집중하는 관람객 뒤에서 몰래 범행어두컴컴한 영화관에서 커플석만 노려 관람객의 가방을 몰래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이모(27)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이씨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5일까지 영등포구에 있는 한 영화관에 저녁 시간대에 침입해 세 차례 관람객의 가방을 훔쳐 현금 47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조사 결과 이씨는 영화관의 구조를 미리 파악하고서 허점을 노려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이 영화관의 커플석은 일반석과는 달리 상영관 가장 뒤에 배치돼 있고 좌석 아래에는 뒤편…
백화점 여자탈의실 상습몰카 男직원 입건
백화점의 의류매장 탈의실사 여성들이 옷을 갈아입는 장면을 몰래 촬영한 30대 직원이 붙잡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김모(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올해 초 이 매장에서 이을 시작했으며 30여 차례 걸쳐 비슷한 수법으로 범죄를 자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씨는 "개인적인 성적 호기심에 그랬다"며 "판매하려던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관계자는 "김씨의 여죄를 파악하기 위해 휴대전화 동영상을 복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생활 동영…
대기업 여자화장실 '몰카' 범인은 협력업체 직원
울산 동부경찰서, 카메라 구매자·CCTV확인 검거…"호기심에 설치"울산 동부경찰서는 대기업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협력업체 직원 A(35)씨를 28일 검거했다.A씨는 울산시 동구의 한 대기업 여자화장실 천장에 구멍을 뚫고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특별법 위반)를 받고 있다.카메라는 다음날 오전 11시께 화장실을 이용하려던 여직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경찰은 몰래카메라를 수거해 일련번호와 제조사를 통해 구매자를 확인하는 한편, 화장실 근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조사 결과 A씨는 신체에 부착해 영상을…
제주폭설이 만들어낸 '김포공항 4번 게이트 특별한 결혼식'
<사진=임창현 선수 페이스북>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지만, 폭설로 항공편이 끊기자 김포공항 탑승장에서 긴급 결혼식을 올린 커플이 화제다. 폭설로 제주로 가는 교통편이 모두 끊긴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탑승장 4번 게이트에서는 머슬마인드 보디빌더 신랑 임창현(30)씨와 신부 김윤경(31)씨의 결혼식이 진행됐다. 이들은 당초 23일 오후 4시 제주 하얏트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다. 이들과 함께 결혼식에 참석할 가족과 하객들도 김포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폭설로 …
일반승용차처럼 생긴 '암행순찰자' 전국 고속도로 누빈다
[사진=경찰청] 전용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과 난폭운전 등을 적발하고 막기 위해 '암행 경찰 순찰차'가 등장한다.암행순찰차<사진>는 경찰마크가 없어 겉보기에는 일반 승용차와 똑같다. 경찰이 암행순찰차를 도입하려는 것은 누가 보지 않아도 법을 지키고 안전운전을 유도하기 위해서이다 .15일 경찰청은 암행 순찰차에 대한 대국민 정책홍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3월1일부터 4개월 간 1단계, 7월1일부터 4개월 간 2단계 시범운영을 거쳐 연말에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암행순찰차는 중형 세단형 차량에 경광등(3개)과 스피커(사이렌), 마그…

섹션

공지사항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기자전용
  • RSS
  • 노우뉴스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0길 28  |  등록번호 : 서울아02804  |  발행·편집인: 이일우  |  등록일 : 2013.9.9  |  전화 : 02-890-0893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민주      Intelian Inc.

                                                                                                                                  Copyright ⓒ knownews All right reserved.
    노우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